꼬 싸멧.
그 곳에는 참 많은 추억들이 있었다.

5년만인가.
뭐 그렇다.
한동안 그 곳을 안갔으니 얼마만인지도 모르겠다.
방콕에 살던 시절, 일년에 한두 번은 갔던 곳인데.
취재 여행이랍시고, 해변 여기 저기 돌아다녔다.
그곳에도 여기저기에 참 많은 추억들,
좋은 기억들이 가득했다.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안진헌 www.travelrain.com






 
Posted by 트래블레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