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코 지나쳤던 <치앙마이>의 아침

2011. 7. 12. 17:23태국/Chiang Mai


너무도 익숙해서
그들의 일상이 내 눈에도 별반 다르지 않게 보였던 모양이다.





치앙마이의 아침.
보통때보다 일찍 일어나는 날이면,
도시 곳곳에는 여느날과 다름없이
치앙마이의 아침을 여는 다소곳한 승려들의 행렬을 볼 수 있었다.




집 밖으로 살짝 나가면 큰 길이 나오고,
치앙마이에서 제법 큰 사원과도 가까워,
불교 국가의 하루 아침을 시작하는 딱밧(탁발) 의식을 자연스레 목격할 수 있다.
맨발의 승려들은 종종 걸음을 걸으며, 하루치의 음식을 공양받는다.



불교가 생활인 태국 사람들은
얼마 안되는 음식과 음료를 공양하며
돈으로  가치를 환산할 수 없는 마음의 풍요로움을 얻는다.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안진헌 www.travelra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