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의 홍수와 관계없이
북쪽에 있는 치앙마이는 날이 좋습니다.

완전 가을 날입니다.
하늘은 파랗고 구름은 하얗고
낮에는 적당히 덥고, 밤에는 시원하고.

지난 주말이던가 뒷 산을 다녀왔습니다.
뒷산은 치앙마이의 대표적인 산인 도이 쑤텝 Doi Suthep입니다.
산 중턱에 있는 도이 쑤텝 사원을 간 건 아니고,
산 꼭대기까지 올라갔다 왔습니다.
몇 명이서 차타고 쉭~ 다녀 왔습니다.

도이 쑤텝 사원을 지나고, 푸핑 궁전을 지나서,
길 따라 쭉 올라갑니다.

산 끝자락은 캠핑장도 있고, 비포장 도로가 이어지다가
작그마한 몽족 마을이 있더이다.
여기서 학교가 있고, 학교 한 쪽에 전망대가 있습니다.
그래서 치앙마이가 내려다 보입니다.

도이 쑤텝에서 치앙마이를 내려다 볼 수 있는 곳은 수 없이 많은데,
지난 주에 갔던 곳은 가장 높은 곳에서 치앙마이를 내려다보는 셈이지요.

도이 쑤텝의 해발 높이는 1,676미터입니다.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있는데, 포장된 도로만 따라가면 입장료 안 받습니다.
차 다니는 도로를 벗어나 폭포를 간다거나 하면 입장료 200밧을 내야하구요.
도이 쑤텝 사원까지는 그냥 차 타고 휙 올라가면 됩니다.








<높이를 달리하며 치앙마이가 내려다 보입니다.>
<분지에 들어선 치앙마이, 고층 건물이 별로 없군요.>




<최종 목적지에 있던 자그마한 몽족 마을>
<관광객은 거의 없는데, 어찌 아는지 여기까지 오토바이 타고 오는 여행자들이 더러 있더군요.>
<그날 10대 정도 본 듯 합니다.>




<취재가 아니라 그냥 야유회처럼 바람 쐬러들 간 거라, 너무 휙휙 지나가서 어딘지도 모르고 갔음>
<결국 돌아 나오던 길에-왔던 길을 되돌아 와야함- 간판 사진을 몇 장 찍었다.>
<산 꼭대기에 있던 몽족 마을은 '반 쿤창크안'이다.>


<동네에서 재배하는 로컬 커피를 한 잔 마셨다. 그냥 진하더라.>
<곱게 뽑아 줄 수도 있던데, 시골이라 그런가 투박한 맛이었음.>


<산악 자전걸르 싫고 온 어드밴처 투어 팀. 꼭대기부터 자전거로 산길을 내려 간단다.>
<그림 좋더라!>




<돌아올때는 30분 정도 산길을 걸어 내려왔다.>
<훼이깨우 폭포라고 적혀있던데, 폭포 다운 느낌은 없었음.>
<여긴 정말 동네 뒷산 분위기로 돗자리 깔아 놓고 닭튀김에 맥주 먹는 동네 사람들 많았음>
<여름에는 제대로 시원하겠단 생각을 했음>


<산을 다 내려왔는데, 몽족 아이가 보인다. 옆에 엄마가 있고.>
<딱 봐도 투어리스트들을 위한 사진 모델이다.>
<시끈둥하게 앉아 있다가 사진 찍자니까, 온갓 표정을 다 짓는다.>
<얼마 줄까? 당신 내키는 대로! 20밧! 컵짜이(감사)>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안진헌 www.travelrain.com 



<북부의 장미, 치앙마이>
무심코 지나쳤던 <치앙마이>의 아침
[치앙마이] 승려 1만명이 참여한 대규모 탁발 행사
치앙마이, 장미를 닮은 태국 북부 란나 왕국의 수도
<치앙마이> 축제 분위기가 가득한 쏭끄란 water festival. 물대포가 즐겁다.
풍등(風燈)이 하늘을 수놓은 치앙마이의 가을 밤
[치앙마이 트레킹] 관광산업의 오만은 끝이 없도다.
[치앙마이] 더 없이 행복한 순간
<치앙마이> 사진을 찍으러 시장을 갔었다.
[치앙마이] 마치 다른 도시를 다녀 온 듯

치앙마이. 놀던 이야기를 좀 해볼까?
치앙마이가 왜 좋아?
[뜬금없던 치앙마이_5] 사원의 도시
[뜬금없던 치앙마이_4] 동네장터의 흥겨움. 선데이마켓
[뜬금없던 치앙마이_3] 그 곳의 풍경은 어때?
[뜬금없던 치앙마이_2] 숨겨둔 여인은 만났어?
[뜬금없던 치앙마이_1] 치앙마이 좋아?


 


Posted by 트래블레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