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홍손

<태국 빠이> 친밀도는 마음을 통해 오가는 상대방에 대한 신뢰에서 오기 마련이다. 빠이에 머물다. 1편에서 이어짐. http://travelrain.tistory.com/621 3. 마을을 거닐다. 한가히 책을 보다 오후가 돼서 마을로 나섰다. ‘반 남후’에서 빠이 중심까지는 걸어서 30분 정도가 걸렸다. 내리막길이라 그리 힘들지 않다. 산책 삼아 걷기에 적당한 거리다. 돌아 갈 때는 친구에게 전화하면 마을로 나와 나를 픽업해 가곤했다. 직업적인 습관 때문에 마을을 한 바퀴 돌며, 새로 생긴 곳이 있나, 어디에 손님이 많은가를 확인해 주어야 했다. 가볍게 보강 취재를 끝내고 단골 카페로 향했다. 어제 빠이에 도착하며 인사를 나눴던 ‘올 어바웃 커피’ 단아한 목조 건물로 실내는 갤러리로 꾸몄다. 방콕에서 올라온 광고쟁이 부부가 운영하는데, 북부 산악지대에서 재배한 원두를 이용해 신선한 .. 더보기
<태국 빠이> 작은 것들에 행복해하기! 1. 태국 북부의 작은 마을인 빠이 Pai를 가기 위해서는 방콕의 북부터미널로 가야했다. 방콕의 교통체증이 얼마나 심각한지 알면서도 습관적으로 택시를 탄 게 화근이다. 귀찮더라도 몇 번의 대중교통을 갈아타고 방콕 시내를 먼저 벗어났어야 했다. 아무 생각 없이 손을 들어 택시를 세운 이유는 무거운 배낭 탓이라고 돌리자. 택시는 큰길로 접어들자마자 멈추어 섰다. 집을 나선 시간이 우연하게도 퇴근시간과 절묘하게 맞아떨어졌다. 사거리에서 신호를 한 번 받는데 10분씩 흘렀다. 우회전을 한번 하고 다시 택시는 멈추었다. 택시 기사도 막히지 않을 것 같은 길들을 골라 들어갔지만, 방콕 시내를 벗어나려면 별 다른 방법이 없었다. 퇴근 시간이 지나고 교통 체증이 풀릴 때까지 기다리는 수밖에. 조급해 하는 내가 걱정되는.. 더보기
<빠이> 별로 하는 것도 없는데 하루가 알차다. 1. 별로 하는 것도 없는데 하루가 알차게 간다. 어제는 지인들이 찾아왔다. 맥주와 술 안주를 한가득 들고 왔다. 그렇게 오후 늦게부터 시작된 술자리는 여기가 태국 북쪽의 시골 마을인가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풍족한 음식들로 넘쳐났다. 한국에서 건네졌다는 과매기, 그를 위한 김과 미역, 마늘과 파, 그리고 집에서 담궜다는 고추장. 안주가 부족하다 싶어 소금에 절여놨던 고등어를 구우니 뚝딱 고갈비가 됐고, 저녁을 겸해 호박과 두부를 넣고 된장찌개를 끓이니, 밥을 먹지 않고도 근사한 한끼가 됐다. 소소한 이야기들이 오갔고, 부억을 들락거리던 40이 넘은 남정네들은, 뚝딱뚝딱 무언가를 만들어 냈고, 큰 돈 들이지 않고도 풍족한 저녁과 술자리를 마련했더란다. 여기 사는 사람들, 뭐 이런 삶이 너무도 특별할게 없.. 더보기
[빵웅] 동네 이름이 특이해서 땡겼다. 매홍쏜 외곽의 볼거리입니다. 보통 매홍쏜 가면 카얀족 난민촌(빠동족으로 알려진 Long Neck Karen)만 방문하는데, 빵웅이라고 미얀마 국경에도 작은 마을이 하나 있습니다. 동네이름이 참 특이해서 땡겼는데, 썽태우를 타고 갔다와 봤습니다. 뭐가 있냐구요, 아무 것도 없습니다. 그냥 한적한 시골마을과 호수가 있습니다. 그래도 가볼 만한 가치를 지녔습니다. 빵웅 & 매어 Pang Ung & Mae Aw -가는 방법 매홍쏜에서 오토바이를 빌려서 다녀오거나 투어를 이용하는 방법이 가장 편리하다. 투어는 카얀족 마을인 나이 쏘이와 묶어서 하루 일정(800~1,000B)으로 진행된다. 불편하긴 하지만 대중교통도 가능하다. 아침 시장 앞에서 노란색 썽태우가 매일 아침 9시에 출발(편도 60B)한다. 빵웅과 매어.. 더보기
<태국 여행> 빠이에서 어느덧 2주의 시간이 흘렀다. 조용한 곳에 있으니 자연스레 일찍자고 일찍일어나게 된다. 보통 아침 7시 이전에 눈을 떠서-그냥 떠진다- 커피와 토스트를 아침을 먹고 책을 보면서 아침시간을 보내는 편. 계속 비가 와서 아침 산책은 매번 캔슬이 됐다. 오늘은 모처럼 아침에 비가 개였고, 화사한 햇살이 테라스와 창문을 통해 밀려온다. 친구녀석들도 아침 일찍 일어나 간단히 아침식사를 해결하고 -아침은 모여서 먹는 경우가 거의 없다. 각자의 일들을 한다. 부지런한 녀석들. 비수기라 방갈로에 손님이 거의 없는데도, 그들은 손놀림은 참으로 정겹다. 마치 애완 동물을 다루듯 방갈로와 정원을 다듬고 가꾼다. (참고로 이 집에는 고양이 8마리가 있다.) 오늘 아침, 나는 해야할 일들이 좀 있어서 일찍부터 노트북을 켰다. 한 친구는 그 시간 재봉틀을 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