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태국 여행> 태국의 숨겨진 비경, 에메랄드 동굴 태국 남부의 끄라비 주 밑에 있는 안다만해를 끼고 있는 뜨랑 Trang에도 섬들이 가득하다. 그 중에서 정감어린 섬은 꼬 묵 Ko Mook. 섬의 규모는 상대적으로 크지만 해변이 많지 않아서 다른 섬들에 비해 리조트들이 적다. 그리고 무슬림이 생활하는 어촌마을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어, 외지인(관광객)이 현지인의 삶을 들여다보게 되어 있는 섬이다. 외지인이 현지인을 밀쳐내는 섬이 아니라, 외지인의 현지인과 어울리는 섬이다. 꼬 묵. 이번에도 2년만이다. 어찌된 일인지 운이 좋게도 꼬 묵은 2년에 한 번씩 방문하게 된다. 이번에도 변함없이 '미스터 용' 아저씨의 긴 꼬리 배를 타고 스노클링 투어에 나섰다. 꼬 묵에서 가장 큰 볼거리는 탐 모라꼿이라 불리는 에메랄드 동굴이다. 우리가 생각하는 동굴과 달리 바다.. 더보기
[프래] 이런데 살아보면 어떨까하는 생각을 했다. 태국 북부의 작은 도시 1. 아무래도 나는 태국 북부를 좋아하는 모양이다. 핏싸눌록을 지나니 제법 산줄기가 높아졌다. 곧게 뻗기만 했던 도로는 간간히 산길을 넘는다. 2. 태국 북부를 연신 드나들면서도 프래 Phrae는 처음이다. 슬쩍 가보고 마음에 들면 책에 넣어야지 생각하고 있었다. 버스 터미널에 도착해 가방을 맞기고 가까운 사원을 찾는다. 보통은 숙소를 정해 짐을 풀고 취재를 시작하지만, 터미널 옆에 사원이 하나 떨어져 있어서 편법을 택했다. 샨족이 건설했다는 간략한 설명만 보고 길을 나섰다. 사원에 들어서는 순간 예상치 못한 아름다움을 만났다. 3. 허름한 호텔에 짐을 풀었다. 지도를 들고 길을 걷는다. 아니, 지도를 슬쩍 보고는 ‘도시 구조가 이럴 것이다’라고 혼자 직감하며 탐방에 나섰다. 예상.. 더보기
<타이 스마일 Thai Smile> 누구는 말한다. '태국 사람들의 웃는 얼굴은 13가지다'라고. 그만큼 속 마음을 잘 안 보여준다는 소리이기도 하다. 여행 중에 만나는 태국 사람들의 미소도 어찌보면 그 13가지 미소 중에 하나일 것이다. 흔히들 '타이 스마일 Thai Smile'이라고 말하는, 악의없는 선한 얼굴들. 어쩌면 외국인에 대한 어색한 표현일수도 있고, 어찌보면 호의를 베풀어야하는 주인입장에서 전하는 공식적인 얼굴 모습일 수도 있다. 그것이 계산적이었듯, 계산적이지 않은 것이었든. 타이 스마일은 태국을 여행하는 외국인에게 마음의 경계를 허무는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안진헌 www.travelrain.com 더보기
<방콕 쑤완나품 공항> 버스 터미널 Transport Center에서 출발하는 버스 정보 -가이드 북에서 다루기는 내용이 너무 많고, 그렇다고 무시하기도 뭐해서 저자 홈페이지에 별도로 글을 올립니다. 쑤완나품 공항과 인접한 Transport Center(공항 버스 터미널)에서 출발하는 버스 정보 1. 쑤완나품 공항에서 Transport Center(공항 버스 터미널)로 가는 방법 공항 입국 청사가 있는 2층이나 출국 청사가 있는 4층에서 셔틀 버스를 탄다. 셔틀 버스 노선은 4개가 있는데, 종점은 모두 공항 버스 터미널이다. 요금은 무료이며, 논-스톱으로 갈 경우 10분 정도 걸린다. 2. 공항 버스 터미널에서 출발하는 시내버스 현재 3개 시내버스 노선이 공항 버스 터미널을 드나든다. 쑤완나품 공항이 생길 때 12개 노선버스가 드나들었는데, 공항 철도가 개통하면서 노선이 줄어들었다. 방콕 시.. 더보기
[매싸롱] 연예인 아카족 가이드와 함께한 즐거운 걷기 동네 한 바퀴 걷고 왔습니다. 적당히 갠 것 같은 오늘 아침, 아침시장을 잠시 나녀오고, 책을 보다 1층에 내려가니, 주인장 아들딸이 자리에 앉으란다. 차나 한잔 얻어마실라고 했는데, 앞에서 얼쩡대는 유럽인들을 보고는 트레킹 갈거라면서 나보고도 가라고한다. 어제 저녁에 도착한 태국인 교수가 팀을 이끈다고 했다. 그말에 혹했다. 트레킹 방향도 매싸롱에 머무는 동안 다녀왔던 아카족 마을과는 반대방향이다. 그렇게 또 걸었다. 프랑스 청년 3명, 일본인 처자 1명. 그리고 팀을 이끄는 아카족 아저씨. 태국인 교수가 친분있는 아카족 아저씨를 가이드로 모셔왔다. 태국인 교수는 치앙라이에서 예술을 가르친다고했고, 아이들에게도 그림 수업도 한다고 했다. 아카족말을 하는 교수를 따라, 아카족 가이드와 길을 나섰다. (아.. 더보기
'빠이 pai' 오랜만이야. 근데 너 변심한 애인같아! 오랜만에 '빠이 Pai'에 왔습니다. 익히 들어서 어떻게 변했는지 잘 알고 있었음에도, 다시 대한 빠이의 첫인상은 '변심한 애인'을 대하는 듯 했습니다. 20대 초반의 꽃다운 나이는 가벼운 화장만으로도 충분히 아름다운데, 빠이는 마치 아름다움을 과한 화장으로 망쳐 버린 듯한 느낌이 듭니다. 10여년 넘는 세월 루앙프라방을 드나들며 느꼈던 감정이 '이젠 다 커 버렸구나'하는 아쉬움을 동반한 안도감이었다면, 빠이를 대하는 내 느낌은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는 변심한 애인을 붙잡고 변하지 말기를 바라는 애절함 같은 것인지도 모릅니다. 빠이에 일주일정도 머물 예정입니다. 그래서 첫날은 설렁설렁 나녔습니다. 사진 속으로 보여지는 풍경은 '여전한 빠이가 보입니다.' 태국 친구가 운영하는 방갈로를 방문해, 그들.. 더보기
태국 북부의 여행자 마을, 빠이-한적한 자연에 빠져들다. 변심한 애인을 대하는 것다며 섭섭해했던 '빠이'에 관한 기억 더하기. 1. 계획보다 오래 머물다. 일주일 예상을 하긴 했지만 생각보다 오래 머물렀다. 지인 한분이 빠이에 장기 거주하고 있는데, 며칠 함께 했다. 빠이 타운에서 5킬로 떨어진 딴쩻똔이란 마을이었다. 사원 하나, 쌀국수집 하나, 상점 하나가 전부인 마을이다. 아침에 가끔씩 쌀국수를 먹으로 5분정도 길을 걷기도 했으나, 부엌이 딸린 집인탓에 간단한 요리로 식사를 해결하곤 했다. 카놈찐(중국식 쌀국수 면발)을 사다가 계란말이, 김치, 오이를 썰어서 국수 위에 얹으면 김치비빔국수 비스무리한 맛을 냈다. 퓨전음식이던 '카놈찐 김치'는 매일 점심이 되 주었다. 2. 친구들을 만나다. 많은 사람들을 아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일 때문에 들락거리면서 알.. 더보기
<태국 여행> 가까운 마을에 아카족 결혼식이 있었습니다. 더보기
매싸롱. 태국에서 가장 태국스럽지 못한 마을 더보기
[꼬 피피] 한 때 태국 남부의 파라다이스라 불리던 섬이 있었다. 바다에 역사, 건축, 문화, 예술, 종교가 있는게 아니니, 볼거리를 확인하겠다고 사진 찍으러 다닐 일은 없다. 비슷하게 생긴 바다에 대한 설명은, 이제 그다지 어렵지 않다. (비슷하게 생긴 바다를 어떻게 다른 느낌으로 찍는냐가 관건인 것 같다.) 일이 노는 거니, 이번에도 그냥 놀러 왔다고 치자. 가능하면 바다에서 잠시라도 수영하려고 노력한다. 남들처럼 Holiday 기분을 내보려구. (근데 이건 분명 일이라서, 취재가 우선일 수밖에 없다!) 아침부터 날이 좋더니, 금새 폭우가 쏟아졌다. (도로가 침수되고 난리가 아니었다.) 서둘러 바다에 나가 사진을 찍고 수영하길 잘했다. 파도가 제법 있어서 수영보다는 몸으로 파도타기를 즐겼다. 무슨 바다색이 저러냐? 아직 우기의 끝물이라서, 태양이 온전히 바다를 내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