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림푸스 옴디

[방콕 맛집, 방콕 여행] 카오산 로드와 인접한 쌀국수 식당, 쿤댕 꾸어이짭 유안 쿤댕 꾸어이짭 유안 คุณแดงก๋วยจั๊บญวน Khun Dang Kuay Jub Yuan 주소 Thanon Phra Athit 전화 08-5246-0111 영업 월~토 11:00~22:00(휴무 일요일) 메뉴 영어, 태국어 예산 45~55B 가는 방법 카오산 로드에서 걸어서 5분 거리인 타논 프라아팃(프라아팃 거리)에 있다. 태국 방송과 신문에 여러 차례 소개된 유명한 맛 집이다. 쫄깃한 면발의 국수인 ‘꾸어이짭 ก๋วยจั๊บ’을 전문으로 한다. 일반 쌀국수와 달리 냄비에 국수를 넣고 끓이는데 끈적끈적한 맛을 낸다. 고명으로 돼지고기로 만든 햄을 올려준다. 돼지고기 햄을 데쳐서 샐러드처럼 만든 '얌 무여 ยำหมูยอ'도 맛 볼 수 있다. 국수가 뜨거우므로 급하게 먹지 말 것. 국수는 보통을 '탐.. 더보기
[방콕 여행] 짜오프라야 강의 선셋 딱 10분. 그 짧은 시간에 모든 것이 결정됐다. 부연 설명을 하자면, 방콕은 지금 건기이다. 그래서 비 내리는 날이 없고, 매일 화창하다. 예년보다 더운 탓인지, 땀을 삐질삐질 흘리며 사진 찍는 보람을 느끼게 해준다. 사진 찍은 곳은 딱씬 다리(싸판 딱씬) 위에서 짜오프라야 강을 찍었다. 샹그릴라 호텔과 페닌슐라 호텔이 강을 사이에 두고 있다. 강을 오가는 보트들이 정적인 풍경에 동적인 느낌을 더했다. 수상 보트를 탈 경우 '타 싸톤'에 내려서 BTS를 탈 경우 '싸판 딱씬 역'에 내리면 딱씬 다리가 나온다.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더보기
[방콕 맛집. 방콕 여행] 새롭게 추천하는 쏨땀(매콤한 파파야 샐러드)집 방콕 맛집. 추천 레스토랑 반 쏨땀 Baan Somtum 주소 9/1 Thanon Si Wiang 전화 02-630-3486 영업11:00~22:00 이런 발견은 즐겁다. 방콕, 아니 태국에서 쏨땀-파파야 샐러드를 파는 곳이 한두개겠나만. 이번에 방문한 반 쏨땀은 여러 모로 후한 점수를 주고 싶다. 반 쏨땀은 쏨땀집이란 뜻인데, 말 그대로 쏨땀을 전문으로 한다. 방콕 시내 중심가에 해당하는 싸톤에 있는데도 불구하고 빌딩 숲이 아닌 조용한 골목 안쪽에 있어서 차량 흐름이 완만하며, 특별한 치장은 없지만 에어컨 나오는 실내는 넓고 쾌적하다. 하긴 쏨땀집에서 인테리어를 트렌디하게 꾸미는 것도 웃기다. 꾸미기만 그럴싸하고 밥 값만 비싼 레스토랑에 비하면 '반 쏨땀'은 한마디로 리즈너블한 레스토랑이다. 합리적이기.. 더보기
<방콕 맛집, 방콕 여행> 파파야 샐러드 레스토랑, 쏨땀 더 쏨땀 더 ส้มตำเด้อ Somtum Der ★★★★ 추천 주소 5/5 Thanon Sala Daeng 전화 0-2632-4499 영업 월~토 11:00~24:00 휴무 일요일 메뉴 영어, 태국어 예산 55~105밧 가는 방법 타논 쌀라댕 안쪽으로 150m 떨어져 있다. BTS 쌀라댕 역 4번 출구에서 도보 3분. 지하철 씰롬 역 2번 출구에서 도보 5분. 2012년에 문을 열었음에도 불구하고 빠른 시간에 입소문을 타고 유명해진 쏨땀(파파야 샐러드) 레스토랑이다. 쏨땀 만드는 식당들이 대부분 허름한 노점들에 반해, ‘쏨땀 더’는 대중적인 음식을 고급스런 카페 스타일의 레스토랑으로 꾸며 인기를 얻고 있다. 상업지역인 씰롬에서 장사하기 때문에 깔끔한 인테리어가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복층으로 이루어졌지만 .. 더보기
태국 여행. 전통을 간직한 메콩강변의 마을, 치앙칸에서의 딱밧(탁발) 치앙칸의 새벽은 차분하면서 분주하다. 치앙칸에서 하루를 보내야하는 이유는 새벽 일찍 일어나기 위해서다. 일출을 보기 위해서가 아니라 승려에게 공양을 하기 위함이다. 태국 관광객들은 하나도 빠짐없이 새벽같이 일어나 자리를 잡고 딱밧을 준비한다. 숙소 주인장에서 딱밧이 몇 시에 시작되냐고 물으니 ‘사원에서 출발한 승려들이 아침 6시 10분에 숙소 앞을 지난다.’고 했다. 특별한 이유없이 치앙칸에서 이틀 밤을 보냈다. 연말 연휴가 아니라면 며칠 더 묵고 싶은 생각이 들었지만, 29일부터 모든 방은 예약이 차 있었다. 치앙칸에서의 둘째 날은 늦잠을 자려했다. 하지만 앞 방, 옆 방, 옆 호텔, 앞 호텔에서 새벽부터의 부스럭거림이 들려왔다. 다들 탁발을 준비하기 위해 일찍 일어나 준비하는 소리였다. 나도 일찍 일.. 더보기
[태국 여행] 잘 알려지지 않은 그러나, 매력적인 여행지 치앙칸 치앙칸을 방문하며 살짝 긴장해 있었다. “2년 동안 어떻게 변해있을까?” 분명 이곳도 관광지다운 면모를 풍길 것이 뻔했기 때문이다. 태국에서 태국사람들에게 유독 인기 있는 여행지가 있다. 외국인들로 점령된 해변이나, 방콕 같은 대도시가 아니라 전통적인 삶의 방법을 흠뻑 느낄 수 있는 곳이 태국에서 자국민이 추천하는 여행지이다. 암파와 수상시장, 치앙마이, 빠이, 난 Nan 같은 곳이 대표적인 곳이라 하겠다. 치앙칸도 최근 몇 년 사이 태국 여행 프로그램에 심심치 않게 등장하며, 태국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여행지가 되고 있다. 특히 선선한 날씨를 체험할 수 있는 연말이면 더 많은 관광객이 찾는다. 2012년의 마지막 주에 치앙칸을 찾았다. 연휴가 시작되기 전인 평일에 방문했지만, 혹시나 방이 없는 건 아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