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래

[프래] 이런데 살아보면 어떨까하는 생각을 했다. 태국 북부의 작은 도시 1. 아무래도 나는 태국 북부를 좋아하는 모양이다. 핏싸눌록을 지나니 제법 산줄기가 높아졌다. 곧게 뻗기만 했던 도로는 간간히 산길을 넘는다. 2. 태국 북부를 연신 드나들면서도 프래 Phrae는 처음이다. 슬쩍 가보고 마음에 들면 책에 넣어야지 생각하고 있었다. 버스 터미널에 도착해 가방을 맞기고 가까운 사원을 찾는다. 보통은 숙소를 정해 짐을 풀고 취재를 시작하지만, 터미널 옆에 사원이 하나 떨어져 있어서 편법을 택했다. 샨족이 건설했다는 간략한 설명만 보고 길을 나섰다. 사원에 들어서는 순간 예상치 못한 아름다움을 만났다. 3. 허름한 호텔에 짐을 풀었다. 지도를 들고 길을 걷는다. 아니, 지도를 슬쩍 보고는 ‘도시 구조가 이럴 것이다’라고 혼자 직감하며 탐방에 나섰다. 예상.. 더보기
<태국 여행> Best Secret(잘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 앞쪽에 사진 듬뿍 넣어서 태국의 이해를 돕기 위해 만든 추천 여행지! 그 중에 태국 베스트 시크릿이라고 잘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를 꼽았다. 어찌보면 내가 '미는 여행지'가 될테고, 이런데도 애정을 갖아줬으면 하는 오기같은 것도 있을것이다. 고민을 많이했는데, 결국 1등의 영광은 '치앙칸'에게로. -Best Secret(잘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 한마디로 숨겨진 여행지다. 교통이 편리하다거나 편의시설이 잘 갖추어진 도시들과는 전혀 다른 느낌의 매력적인 여행지다. 그렇다고 오지는 아니다. 시간만 허락한다면 얼마든지 여행이 가능한 곳들이다. 남들 다 가는 유명 여행지에 식상했다면, 외국인들이 뜸한 곳으로 발길을 옮겨보자. 1. 치앙칸 Chiang Khan 메콩 강을 사이에 두고 라오스와 국경을 접한 마을이다... 더보기